홈 > 커뮤니티 > 시청자 게시판

free_board_view
빌리어즈 tv및 장유례 아나운서님께. .
작성자 김병수 작성일 2019-10-28
안녕하세여요.
저는 빌리어즈 tv와 당구를 사랑하는 시청자입니다.

또한 당구를 좋아하고 사랑하는 초등당구선수 아들녀석을 키우고 있습니다.
pba대한 기대감과 좋아하는 선수를 만나러 1차대회 관람을 했습니다.
오전부터 서들러 경기장에도착했고
아들녀석이 아직 어리기에 걱정했지만 자기가 좋아하는 이미래,쿠드롱과의 늦은시간 경기를 끝까지 관람하더군요..

집으로 돌아온이후 녹화중계를 보게 되었습니다.
쿠드롱과 조성욱선수의 16강경기입니다 그런데 장유례아나운서의 중계를 들으며 저희는 충격에 빠질수밖에 없었습니다.
저희부자지간을 보고 할아버지가 손자 당구가리키고 있다고 얘기하시더군요.
순간 당황스러워 아들녀석을 처다볼수가 없더군요.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말씀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이유가 어찌됐건간에 저희는 주변사람들한테 순식간에 놀림감이 되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저야 그렇타치고 저희 아들녀석은 충격과 자존심에 상처를크게입고
이후 pba관람은 물론 저하고 당구연습도 하지않을려고 합니다.
아들녀석에게 꿈을 심어주고자 관람했던경기가 장유례아나운서가 저희 부자에게 큰상처를주었습니다.
무슨근거로 그렇게 추측으로 말씀하실수있는지 이해가 되질않습니다.
빌리어즈tv와 장유례씨는 어찌 생긱할지 모르지만 글을쓰고있는 이순간에도 다시한번 화가 솟는군요.
장유례씨에 단독으로 글을 보낼려고했지만 장유례씨만의 문제는 아닌거같아 망신을 무룹쓰고 게시판에 글을 남깁니다.
장유례씨와 빌리어즈tv는 저희 아이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마음의 상처를 달래주시길 바랍니다.
답변글 글이 없습니다.

- 로그인 후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석윤수 2019-11-05

관리자는 다른 글에는 답글을 달면서 이 글에는 왜 답글을 달지 않습니까.

구자종 2019-11-01

방송사 사장님께서는 게시판 글을 확인하고 계실까요?

석윤수 2019-10-29

당시 중계를 보았습니다.
케스터의 말을 듣는 순간, 순간적으로, 부자지간이면 어쩌려고 저리 함부로 말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로 말씀드립니다.
아들이 PBA 관람은 물론 아빠와 당구 연습도 안 하려 한다니, 얼마나 충격이겠습니까.

이참에 케스터, 해설자 그리고 방송을 만드는 분들께 당부 말씀 다시 한 번 드립니다. 방송 신중하게 하십시오.
한 번 방송되면 영원히 남는 자료가 됩니다. 명색이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무성의한가요. 생각하고 말씀하십시오. 부탁입니다.

그리고 작은 예로, 해설자가 자꾸 초이스, 초이스 하면, 제작자는 초이스라 하지 말고 선택이라 하라고 지적하셔요. 초이스나 선택이나 마찬가지라고 하지 말고 방송이니 만큼 방송에 맞는 용어를 쓰라고 지적하셔요. 배열, 배열 하면, 배열은 틀린 말이라고 지적하셔요. 왜 수준이 그 모양입니까.

마지막으로, 장 케스터와 방송사는 김병수님과 초등 아들에게 어떤 방식이든 진지하게 사과하십시오.'